탑띠배너
로고
회원가입| 로그인
황금 님
사랑하는 우리 어머니께 어머니 안녕하세요 어머니의 하나 밖에 없는 며느리에요 어머니랑 가족이 된지 벌써 6년이 되어가네요 처음엔 어머니께서 무뚝뚝 하시고 제가 어떤거 좋아하시냐 하면 다 별로 안좋아한다고 곁을 안주셔서 참 많이 속상했었죠 그때는 어머니랑 가깝게 지낼거 같은 희망이 없었어요...
오직건강하게 님
사랑하고 존경하는 신랑 지훈오빠♡오늘은 자기의 42번째 생일이예요.가장 행복하고 기쁜날 만들어주고싶어 편지를 써요.늦은 나이에 만나 1년만에 결혼을 하고 지금도 이렇게 설레면서 사는것을 보면 우리는 진정 인연이 맞는거겠지요?^^ 조건을 이것저것 따지면서 재던 깍쟁이같았던 내가 자기를 만나서
이쁘니주 님
3남1녀중 차남,그런데 오빠는 꼭 장남같아집안 대소사일, 모두 오빠가 챙기고가족끼리 다같이 이동할 때도 어머니 챙기는 건 항상 오빠잖아 아주버니가 계시고 어머님이랑 계속 같이 산 도련님도 있는데둘째라고 이리 치이고 저리 치이고

미즈 포스트

검색
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
44 딸 다섯의 막내딸로 태어났던 나는 딸을 갖고 싶었어. 아들아. 양양옹 2019-01-28 0 51
43 내 인생 최대의 행운인 나의 사랑! 나의 신랑에게♡ ryan2018 2018-12-31 0 92
42 14년째 항상곁에 있어준 남편아❤ 뜬금어멈 2018-12-31 1 76
41 사랑하는 우리 아빠 ♡ kmy112 2018-12-31 1 64
40 소중하고 소중한 나의 아가에게 ♡ kmy112 2018-12-31 1 83
39 잘 지내고 있지요? 기린냠 2018-12-23 0 37
38 언니야~앞으로 더 잘 지내자 써니후니 2018-12-22 3 38
37 우리 아가♡ 민트마미 2018-12-09 0 41
36 사랑하는 도담아 이리나 2018-12-05 0 49
35 사랑하는 우리 할머니♡[1] 오직건강하게 2018-11-30 0 75
34 좋은 일이 많았던 한해를 돌아보며 호니에게 미미호니 2018-11-29 1 52
33 어머니, 칠순 축하드려요~^^* 이쁘니주 2018-11-29 0 42
32 나의 사랑하는 아가에게♡ 희동이맘 2018-11-28 0 41
31 세상에 둘도없는 달콤한 우리 신랑♡[1] 오직건강하게 2018-11-27 0 112
30 저의 든든한 울타리 우리 어머니[4] 황금 2018-11-27 2 143
   1  2  3   
글쓰기